우리라이프로고

우리라이프 뉴스

사진1
‘저금리 궁여지책’ 삼성생명, 예정이율 2% 벽 깼다


‘저금리 궁여지책’ 삼성생명, 예정이율 2% 벽 깼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삼성생명이 생명보험사 가운데 처음으로 예정이율 2.00% 벽을 깼다.

예정이율이 낮아질수록 보험료는 오른다. 저금리 상황에서 삼성생명을 시작으로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상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출처 : 대한금융신문(http://www.kbanker.co.kr)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20-02-04
사진1
신한생명, 치아보험 보험사기 강력차단

 

신한생명, 치아보험 보험사기 강력차단

 

[보험신보 김세움 기자] 신한생명이 치아보험 보험사기 근절에 나섰다.

신한은 이번달 말 치아보험 보험금 청구 빈도나 금액이 단기간 급증한 병원 및 보험설계사와 보험금 수령 후 상품을 해지한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사기 정밀분석과 특별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9-12-12
사진1
실손의보 치솟는 손해율 낮춘다 제도개선

실손의보 치솟는 손해율 낮춘다 제도개선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보험업계가 실손의료보험 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치솟는 실손의보 손해율 개선을 위해 대책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보험연구원은 이를 위해 최근 생명·손해보험협회, 보험개발원, 보험사 상품 담당 임원 등과 함께 ‘실손의보 종합제도개선 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 연구는 오는 2020년 3월 마무리할 계획이다.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9-12-11
사진1
장애등급제 폐지… 욕구·환경 개별조사 필요한 서비스 제공

 


장애등급제 폐지… 욕구·환경 개별조사 필요한 서비스 제공

[한국보험신문=정석현 기자]이달부터 장애등급이 기존 1~6급 장애등급제가 폐지되고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과 ‘심하지 않은 장애인’으로 중증과 경증만 구분한다. 또 장애인을 지원하는 주요 서비스는 장애인의 욕구·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를 통해 필요한 대상자에게 필요한 만큼 지원한다.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9-07-04
사진1
한화생명, 강원 산불피해 고객 보험료 납입·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한화생명, 강원 산불피해 고객 보험료 납입·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한화생명은 강원 속초·고성 등 대형 산불로 인한 피해 고객들과 고통을 분담하고자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9-04-09
사진1
NH농협생명 “잠든 보험금 찾아가세요”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NH농협생명은 보험계약자의 권리보호를 위해 ‘고객재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휴면보험금과 미수령 연금·만기보험금·분할보험금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에게 내용을 안내하고, 해당 금액을 지급하는 서비스다. 

출처 : 대한금융신문(http://www.kbanker.co.kr)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9-03-29
사진1
보험 안 되는데 면허없이 질주…자전거도로 '무법자' 전동휠

[보험매일=이흔 기자] 날씨가 더워지면서 자전거도로로 나와 개인형 이동수단(퍼스널 모빌리티)인 전동휠이나 전동킥보드를 타는 시민들이 부쩍 늘었다.

번잡한 도심보다는 쾌적한 환경에서 속도감을 즐길 수 있고, 차량에 부딪힐 걱정도 없어서다.

그러나 퍼스널 모빌리티를 타고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는 것은 현행법상 엄연한 불법이다. 인적·물적 피해를 유발하면 범법자가 될 수 있다.
퍼스널 모빌리티 역시 운전 면허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원동기장치 자전거'로 분류돼 차량과 마찬가지로 사고가 나면 도로교통법이나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의 적용을 받는다.

★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8-05-14
사진1
금융위, 소비자보호 강화 보험 우선 관리 대상 선정
[보험매일=손성은 기자] 금융당국이 소비자보호가 제대로 되지 않는 금융상품을 직권으로 판매 중단시키기로 했다.

금융사 지배구조 개선법안은 연내 개정을 목표로 하되 대주주 적격성 심사 강화 등 핵심 내용은 최대한 정부 원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9일 시내 한 음식점에서 금융위 출입기자단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 기사 내용은 본문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8-05-10
사진1
[단독] 금감원, 보복·난폭운전자 보험료 할증 보류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교통법규를 자주 위반하는 운전자의 자동차보험료를 추가 할증하는 방안을 금융감독원이 보류하기로 했다. 소비자의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보험개발원은 올해 초 보복·난폭운전자, 운행 중 휴대전화 사용자, 신호위반이나 과속을 자주하는 운전자의 자동차보험료를 할증하는 내용의 '교통법규위반경력요율'을 금융당국 및 업계와 공유했다. 이르면 이를 올 상반기 중에 이를 도입할 예정이었다. 


★ 기사 내용은 제목을 클릭하세요/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만 표시합니다.


2018-04-26